영화포스터

피해자는 있지만 신고도, 시체도, 수사도 없어 세상에 알려지지 않은 살인사건, 암수살인.
“일곱, 총 일곱 명 입니다. 제가 죽인 사람들예.”
수감된 살인범 강태오(주지훈)는 형사 김형민(김윤석)에게 추가 살인을 자백한다.
형사의 직감으로 자백이 사실임을 확신하게 된 형민은, 태오가 적어준 7개의 살인 리스트를 믿고 수사에 들어간다.

“이거 못 믿으면 수사 못한다. 일단 무조건 믿고, 끝까지 의심하자.”
태오의 추가 살인은 세상에 알려지지 않은 암수사건.
형민은 태오가 거짓과 진실을 교묘히 뒤섞고 있다는 걸 알게 되지만 수사를 포기하지 않는다.
그러나 다가오는 공소시효와 부족한 증거로 인해 수사는 난항을 겪게 되는데…

  • 배우/감독



  • 감독
    김태균


  • 배우
    김윤석


  • 배우
    주지훈


  • 배우
    문정희


  • 배우
    진선규


  • 배우
    허진


  • 배우
    원현준
  • 스틸컷

  • 별점/한줄평가

  • 09 | bbanston | 2018.10.09
    기대됩니다
  • 영화후기

  • 등록된 후기가없습니다.
  • 관련기사